신라 천년의 역사가 살아 있는 곳, 경주 남산(南山)
신라 천년의 역사가 살아 있는 곳, 경주 남산(南山)
  • 박기상 기자
  • 승인 2019.10.02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남산은 금오산으로 불리기도 한다.

영험한 기운으로 신라 시대 최치원이 찾아 수행하기도 했던 명산이다.

굽이쳐 흐르는 계곡마다 불상이 있고, 능선마다 석탑이 즐비하다.

노천 박물관, 살아 있는 박물관이라 불리는 곳이다.

몇 년 전 열암곡에서 5m가량의 마애불이 새로 발견되었다.

매월당(梅月堂) 김시습(金時習)이 금오산(金鰲山)에 금오산실(金鰲山室)을 짓고 칩거하였다. 우리나라 최초의 한문 소설로 불리는 <금오신화>를 비롯한 수많은 시편을 <유금오록(遊金鰲錄)>에 남겼다.

 

경주 남산은 노천 박물관

신라 천년 서라벌의 역사의 향기를 품에 가득 안고 있는 경주 남산은 산 자체가 노천 박물관이며 국내 최대의 불교문화 유적지이다. 자연 속에서 생활하던 신라인들의 불교 신앙 그 자체이다. 그리고 또 그들의 염원이 깃든 불교의 성지(聖地)이며 혼이 깃든 영산(靈山)이다.

경주 남산은 경주시의 남쪽에 있는 산으로 금오봉(468m)과 고위봉(494m)의 두 봉우리에서 흘러내리는 40여 개의 계곡과 능선들로 이루어졌다. 남북 8km, 동서 4km로 남북으로 길게 뻗어 내린 타원형이면서 약간 남쪽으로 치우쳐 정상을 이룬 직삼각형 모습을 취하고 있다. 절터가 100여 곳, 석불이 80여 구, 60여 기의 석탑이 산재해 있는 남산은 그야말로 노천 박물관이다.

서남산은 신라 태동의 성지이다. 나정(蘿井)은 신라의 첫 임금인 박혁거세의 탄생 신화가 깃든 곳이다. 바로 옆에 있는 양산재(楊山齋) 안에는 신라 건국 이전 서라벌에 있었던 6촌의 시조를 모시는 사당이 있다.

동남산은 보리사 석불좌상, 9m 높이의 사면 바위에 탑과 불상 등을 새긴 불무사 부처바위, 바위에 아치형 감실을 파고 앉은 부처골 감실석불좌상이 있다. 국보인 칠불암 마애불상군을 비롯한 11개의 보물이 보존되어 있다. 그리고 9개의 지방 유형 문화재와 1개의 중요 민속자료가 있다.

경주 남산은 불교 관련 유적뿐만 아니라 자연 경관도 뛰어나다. 변화무쌍한 많은 계곡이 있고 기암괴석들이 만물상(萬物相)을이룬다. 엄지손가락을 곧추 세워 남산을 일등으로 꼽는 사람들은 ‘남산에 오르지 않고서는 경주를 보았다고 말할 수 없다’고 말한다. 곧 자연의 아름다움 속에 신라의 오랜 역사, 신라인의 미의식과 종교 의식이 예술로서 승화된 곳이기 때문이다. 경주 신라문화원이 제작한 경주 남산 지도에는 순례길만 70여 개가 된다. 비록 산은 낮지만 발길 닿는 곳마다 등산로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경주 남산은 세계 유산으로 등록된 우리의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한 굽이를 돌면 입가에 잔잔한 미소를 머금은 마애불이 맞이하고 골짜기마다 있는 수많은 절터와 유적은 제각기 아름다운 전설을 간직하고 있다. 그렇기에 남산은 문화재를 품고 있는 것이 아니라 남산 전체가 문화재라고 볼 수 있다. 우거진 송림 사이로 뻗어 있는 오솔길을 따라 걷노라면 곳곳에서 신라의 유적과 유물을 만나게 된다.

 

삼릉
삼릉

 

삼릉

사적 제219호는 신라의 박씨 왕인 제8대 아달라왕(阿達羅王), 제53대 신덕왕(神德王), 제54대 경명왕(景明王)의 삼릉이다. 능(陵)의 형식은 규모가 큰 원형 토분(土墳)이다. 상석(床石)이 하나 있는데 이것은 최근에 만들어진 것이다. 중앙에 위치한 신덕왕릉이라 불리는 무덤은 1953년과 1963년에 도굴, 1963년에 발굴되어 유물은 거의 출토되지 않고 무덤의 내부 구조만 밝혀졌다. 무덤의 내부에 석실(石室)이 있고, 회(灰)를 칠하였다.

또한 밑에서 1.4m 높이까지 2단으로 방형(方形) 구획을 만들었다. 발굴 당시 석실 안에 황(黃)·백(白)·주(朱)·청(靑)의 채색을 한 흔적이 있었다고 한다. 아직 남은 2기의 발굴은 행해지지 않은 상태다. 현재 무덤의 주인이 세 왕으로 알려져 있지만 확실치는 않다고 한다. 이에 대한 연구가 좀 더 많이 필요할 것 같다.

 

금오산 정상 표석
금오산 정상 표석

 

삼릉을 지키는 소나무
삼릉을 지키는 소나무

 

솔향기가 코를 찌르는 삼릉 계곡을 따라오면 금오산 정상으로 이어진다. 항상 등산객들이 붐비는 곳이다. 이른 새벽에는 등산객들보다 삼릉 숲의 풍경을 담으려는 사진작가들이 더 많이 보인다. 까마득한 소나무의 신록이 삼릉을 고요히 감싸고 있다. 천년의 숲, 구불구불한 소나무가 모여 삼릉을 이루고 있다. 이곳의 소나무들이 마치 천년의 무덤을 호위하듯이 절묘하게 둘러싸고 있다.

 

삼릉계곡마애여래석가좌상

삼릉계곡마애여래석가좌상은 높이 7m, 너비 5m 암벽에 있는 불상으로 지방유형문화재 제158호이다. 남산에 있는 좌불 중에서는 제일 큰 불상이다. 자연 암반을 둥글게 만들어 배경으로 삼았다. 그 내부에 여래좌상을 새겼다. 여래좌상은 커다란 연꽃 위에 결가부좌하고 설법을 하는 자세다. 불상의 머리는 배광면에서 60cm 정도 나와 입체상에 가까울 정도로 사실적으로 조각되었다. 불상의 몸체는 빈약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둥근 머리와 충분한 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이 불상을 찍은 사진은 경주 남산을 소개할 때 대표적으로 등장한다.

 

삼릉계곡마애여래석가좌상
삼릉계곡마애여래석가좌상

 

주변이 고요한 가운데 신령스러운 느낌이 드는 곳이다. 예전 신라인들도 이 부처님 앞에서 기도를 했을 것이다. 여래좌상이 멀리 아래 세상을 내려다보며 자애로운 미소를 보여 주고 있다. 이 장소는 현대인들도 소원 성취를 바라며 기도하는 장소로 널리 알려진 곳이다. 조용히 기도할 수 있다. 불상 바로 앞 상 위에는 각종 과일과 초가 놓여 있다.

 

삼릉계곡선각여래좌상

삼릉계의 정상부 마애여래석가좌상에서 서쪽으로약 8m 떨어진 지점, 즉 마애여래석가좌상과 같은 바위의 뒷면에 삼릉계곡선각여래좌상이 있다. 앞에 예배할 공간이 전혀 없기 때문에 불상은 개울 건너 산언덕이나 정상부 내려가는 길에서 겨우 보인다. 그것도 석양 무렵 햇빛이 바위틈에 스칠 때 보이는 정도라 신비에 싸인 불상이다. 체구는 건장한 편이며, 둥근 얼굴에 눈은 가늘고 길게 표현하였다. 오른손은 올리고, 왼손은 들어 가슴 앞에 있다. 암면 전체에 균열과 마모가 심해 세부 표현은 정확하지 않다. 얼굴과 어깨 부분만 선각하고 허리 아랫부분이 없어 미완성의 작품으로 보인다.

 

삼릉계곡선각여래좌상
삼릉계곡선각여래좌상

 

머리 없는 석불좌상

서남산인 삼릉계곡을 따라 상선암 방향으로 300m쯤 오르다 보면 머리가 없는 석불좌상이 있다. 이 불상은 인근 계곡에 어깨의 일부분만 노출된 상태로 파묻혀 있던 것을 1964년 7월 발견하여 이곳으로 옮겨 놓았다. 불상은 머리와 두 손이 없어 졌지만 신체는 완벽하게 표현되었다. 목에는 삼도(三道)가 뚜렷하고 결가부좌(結跏趺坐)한 자세이다. 왼쪽 어깨에서 흘러내린 옷 주름이 자연스럽다. 이 석불은 사실적인 조각 수법으로 보아 9세기 초에 제작된 여래상으로 보인다. 이 장소는 오래전부터 많은 사람에게 기도처로 사랑받고 있다.

 

머리 없는 석불좌상
머리 없는 석불좌상

 

산으로 오르는 길은 숲으로 가려져 있다. 그렇기에 더운 여름에도 비교적 그늘 속에서 걸을 수 있다. 길옆으로 흐르는 계곡물은 맑고 차갑다. 주변 경치도 좋다. 50분 정도 올라가다 보면 8부 능선쯤에 작은 암자인 상선암이 있다.

 

상선암으로 가는 숲길
상선암으로 가는 숲길

 

등산객들이 쉬어 갈 수 있는 휴식처로 잘 알려져 있다. 시원한 감로수로 목을 축일 수 있는 곳이다. 이곳은 신라의 절터로 알려져 있다. 현재 있는 건물은 최근에 새로 지은 것이다.

 

감로수가 시원한 상선암
감로수가 시원한 상선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