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젊은 층의 시선으로 바라본 대한민국 전통 시장 3 ]
[ 젊은 층의 시선으로 바라본 대한민국 전통 시장 3 ]
  • 김세룡·최명귀·김민균·김민경 기자
  • 승인 2019.10.08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재래시장 민속오일시장

Folk Five-Day Markets Traditional Markets of Jeju

 

재래시장이라고도 부르는 전통 시장은 상인들이 모여 물건을 판매하는 전통적 구조의 시장을 의미한다. 밥매거진은 오랜 시간 주민들에게 사랑받으며 자리를 지켜온 각 지역의 전통 시장을 찾았다. 젊은 층의 시선으로 바라본 대한민국의 전통 시장은 어떤 모습일까? 우리가 찾은 세 번째 시장은 제주도에 위치한 ‘민속오일시장’이다.

Traditional market, also referred to as conventional markets in Korea, are markets wheremerchants gather and sell their merchandise in a traditional setup. Bop Magazine visited traditional markets in various regions that have been frequented by the local residents and stayed in their places for long periods of time. How do young people view Korean traditional markets? The third market we cover is Folk Five-Day Markets located in Jeju Island.

 

 

민속오일시장의 개설과 현 실정

제주시에는 매월 5일 간격으로 정해진 날짜에 열리는 3개의 민속오일시장이 있다. 이 중에서 제주민속오일시장은 제주도 내의 재래시장으로는 가장 오래된 전통을 가지고 있는 시장이다. 제주민속오일시장은 2일과 7일, 한림민속오일 시장은 4일과 9일, 세화민속오일시장은 5일과 10일을 기준으로 각각 열리고 있다.

 

The Beginning and the Current State of Folk Five-Day Markets

The city of Jeju is home to three folk five-day markets that open on specific days, on five-day intervals. Among them, Jeju folk five-day market is the one with the longest tradition as a traditional market on the island. Jeju folk fiveday Market opens on the days whose numbers end in two and seven, Hallim folk five-day Market opens on the days with four and nine as the last numbers, and Sehwa folk five-day Market opens on the days with five and ten as the last numbers.

 

 

이곳은 1990년대에 들어서 여러 지역의 오일시장들이 사라지게 되자 과거의 전통을 한층 살리고 서민들의 활발한 움직임을 반영하기 위해 ‘민속오일시장’으로 명명하게 되었다.물류 유통의 중심지이자 전통적 풍물을 향유하는 곳으로서의 재래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서였다.

When various five-days markets started to disappear in the 1990s, these three markets were renamed Folk Five-Day markets in an attempt to revive traditions of the past and encourage commerce in the local communities. In doing so, the merchants sought to revitalize the traditional markets as the logistics hubs and hosts of folk items on the island.

 

 

 

 

제주도 내의 오일장은 1906년 윤원구(尹元求) 군수가 부임해오면서 도민들의 물자 유통을 원활히 하기 위해 당시 제주읍내를 비롯한 이호, 외도, 애월, 삼양, 조천, 김녕, 세화, 서귀포 등에 9개 지역에서 오일장을 개설한 것이 효시가 되고 있다.

The five-day market in Jeju Province began with Governor Yun Won-gu, who was inaugurated in 1906. With a goal of facilitating the circulation of goods in the island province, the governor established five-days markets in nine areas : Jeju-eup, Iho, Oedo, Aewol, Samyang, Jocheon, Gimnyeong, Sehwa, and Seogwipo.

 

 

당시 오일장 개설은 제주도 여러 농어촌 마을까지 상거래가 활발해지는 계기를 마련하였고, 농민들이 오일장을 통해 직접 생산한 생산물을 판매하고 또 자신들에게 필요한 생필품을 구매하는 활동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지게 되었다.

The establishment of the five-day markets provided an opportunity for commerce to penetrate rural fishing and farming villages throughout Jeju Island, encouraging farmers and fishermen to directly sell their produce and purchase their daily necessities.

그 후 오일장은 1910년대에 15개 지역, 1950년대에는 23개 지역, 1970년대 말에는 25개 지역으로 계속 증가하였다. 그러나 1980년대부터는 상설 시장의 증가로 오일장을 찾는 사람들이 줄어들면서 오일장도 감소하기 시작했으며, 1992년에 이르면 14개 지역으로 재편되는 상황을 맞았다. 2006년부터 현재에 이르러서는 제주시, 서귀포, 중문, 세화, 한림, 대정, 고성, 성산 및 표선 등 9개 지역으로 축소된 상황이다.

 

 

 

 

Later, the five-day market spread to fifteen areas in the 1910s, twenty-three in the 1950s, and twenty-five at the end of the 1970s. However, in the 1980s, the increasing number of permanent markets catalyzed the decline of five-day markets and their quantitative prominence. The five-day markets shrunk to fourteen areas by 1992. Since 2006 to the present day, there are only nine five-day markets in the province: Jeju-si, Seogwipo, Jungmun, Sehwa, Hallim, Daejeong, Goseong, Seongsan, and Pyoseon.

 

민속오일시장 살리기 방안

이처럼 사라져가는 오일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민속오일시장이지만, 민속오일시장도 상설시장의 출현과 승용차의 보급 등으로 인해 그 역할이 축소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민속오일시장에서는 제각기 상인회 또는 번영회를 조직하여 시장 환경 정비와 시장별 특화 상품 홍보, 환영 현수막 내걸기 등 손님맞이 운동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Reviving the Folk Five-Day Markets

To revitalize the declining five-day markets, the folk five-day markets were established, but the prominence of permanent markets and the distribution of personal vehicles are contracting the role of five-day markets. In an attempt to overcome this issue, merchants in the folk five-day markets have organized to form merchants’ associations that improve the market infrastructure, promote specialty items, put placards in the markets, and actively engage in guest-greeting services.

 

 

민속오일시장은 특별조치법 상의 개념으로는 재래시장에 속하고, 유통산업발전법상의 개념으로는 대규모 점포 중 정기 시장에 속한다. 따라서 앞으로 민속오일시장은 이러 한 관련 법규의 재개정에 따라 변화할 수 있으며, 관련 책임자인 시장과 도지사의 권한 행사에 따라서도 부분적인 변화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Under a special law governing the folk five-day markets, they are under the category of traditional markets. Under the Distribution Industry Development Act, they are regular large-size markets. As such, the folk five-day markets may change with the amendments in related laws; how mayors and governors on the island exercise their authorities can also impact partial changes to the markets.

 

 

 

 

제주민속오일시장은 제주 물류유통의 중심축으로 예부터 ‘주성시(州城市)’ 또는 ‘성안장(城內場)’이라 불리며 제주도 내에서는 가장 큰 정기적인 오일시장이었다. 1910년대~1960년대 중후반까지는 관덕정 앞마당과 건입동 관할 내의 탑동(塔洞) 주변에서 장(場)이 열리다가 1969년 12월부터 1974년 11월까지는 삼도2동의 609-2번지인 현 서사라(西紗羅) 사거리에서, 1974년 12월부터 1982년 6월까지는 용담1동 165번지, 즉 현 적십자회관 주변에서 운영되었다.

Jeju folk five-day market serves as the central axis of logistics on Jeju Island. It has been called Juseongsi or Seonganjang, and was the largest regular five-day market on the island. From the 1910s until mid-to-late 1960s, the markets were opened in the front yard of Gwandeokjeong Pavilion and in the vicinity of Tap-dong, which is under the jurisdiction of Geonip-dong. Since December 1969 until November 1974, the market moved to Seosara Junction, whose address is 609-2, Samdo 2-dong. From December 1974 until June 1982, the market was held at 165, Yongdam 1-dong, which is nearby the current Red Cross Hall.

1982년 7월부터 1984년 1월까지는 오라동 2450-2번지(공설로 45) 즉 현 종합경기장 실내 수영장 주변에서, 1984년 2월부터 1986년 9월까지는 연동 2369번지 즉 현 신광초등학교 부지와 남녕고등학교 주변에서, 1986년 10월부터 1993년 4월까지는 연동 1965번지 외 7필지 즉 현 제주일보사 동쪽으로 이전하여 장(場)이 열렸다. 1993년 5월부터 1998년 11월 초·중순까지는 건입동 533번지(사라봉동길 15) 외 27필지, 즉 사라봉 공원 내에서 장이 열리다가 1998년 11월 22일에 현재의 도두1동 1212번지(오일장서길 26) 외 17필지로 확장, 이전하였다.

From July 1982 until January 1984, the market was held at 2450-2, Ora-dong (45, Gongseol-ro), which is around the indoor swimming in the current Sports Complex, and from February 1984 to September 1986, it was in 2369, Yeon-dong, which is the site of the current Singwang Elementary School and near Namnyeong High School. From October 1986 until April 1993, the market moved to 1965, Yeon-dong and seven other lots, which is to the east of Jeju Ilbo Newspaper Headquarters. From May 1993 to early-to-mid November 1998, the market was opened at 533, Geonip-dong (15, Sarabondong-gil) and twenty-seven other lots, which is inside the current Sarabong Park, and it relocatedand expanded to the current location in 1212, Dodu 1-dong (26,Oiljangseo-gil) and seventeen other lots on November 22, 1998.

 

 

재래시장 활성화 방안에 따라 제주민속오일시장은 1996년 12월 말부터 1998년 5월 말까지 총 사업비 38억 6,000만 원을 투입하여 제주시 도두1동 1212번지(오일장서길 26) 일대의 부지 면적 49,042㎡(매장면적 : 18,117㎡)에 대해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였다. 이를 토대로 제주도 내 거점 오일시장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In accordance with the traditional market revitalization plan, Jeju folk five-day market invested 3.86 billion Korean won from late December 1996 to late May 1998 to modernize the 49,042㎡(storefront area : 18,117㎡) lot in 1212, Dodu 1-dong (26, Oiljangseo-gil). This project gave the market an outlook as the central five-day market in Jeju.

 

 

제주민속오일시장은 매월 2, 7, 12, 17, 22, 27일 등 한 달에 6회 정기적으로 장이 열리는데, 1일 평균 이용자는 약 25,000명으로 제주도 내에서는 가장 많다. 시장 안에는 이용자들의 편리를 도모하기 위해 1,200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을 갖추었으며, 이용자들의 접근도를 높이기 위하여 진입로도 4곳으로 확대하였다.

Jeju folk five-day market opens six days a months, on thesecond, seventh, twelfth, seventeenth, twenty-second, and twenty-seventh day of the month. It has the highest number of visitors per day, at 25,000 people visiting on average every day. The market has a parking lot that can hold 1,200 cars for the visitors’ convenience, and the renovation project created four entryways to make the market more accessible.

 

 

제주민속오일시장에는 7개동의 장옥(長屋)을 비롯하여 노지 장터의 장옥(8개동)까지 포함하면 총 976개의 점포가 들어서 있다. 별도로 운영되는 곳으로서, 65세 이상 노인들이 지역 농산물을 판매할 수 있도록 배려한 ‘할머니장터’, 정식 인가에 의한 것은 아니나 장애자들이 이동하며 판매 활동을 벌이는 ‘유동부(流動部)’, 일정한 공간을 점유하여 점(占)이나 운수 등을 보는 ‘철학부(哲學部)’ 등이 있다.

Jeju folk five-day market has seven market buildings in addition to eight outdoor stall buildings, which house a total of 976 stores. Separately operated from the market, there is the Halmeoni Market for people who are sixty-five years or older to sell local agricultural produce. While it is not officially sanctioned, disabled people also walk around the market to sell merchandise under a program called Yudongbu, and fortune tellers also occupy a corner of the market to provide their services under an organization called Cheolhakbu.

제주민속오일시장은 제주 시내에서는 시내버스나 시외버스의 서회선(제주시~한림, 제주시~하귀·애월 등지 방향 노선)을 이용하면 누구든지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며, 버스 운행 편수도 상당히 많은 편이다. 제주민속오일시장의 주요 진입로는 제주시 서부 지역으로 연결되는 4차선 일주도로 변이며, 주변에는 제주국제공항과 제주시외버스터미널 등이 5~6분 거리에 자리잡고 있다.

Jeju folk five-day market can be access from downtown Jeju by city buses or detour routes of intercity buses (Jeju-si to Hallim, Jeju-si to Hagwi/Aewol, and other routes). The buses to the market run fairly frequently. The main entrance to Jeju folk five-day market is by a four-lane road that leads to the western part of Jeju-si. nearby, there are Jeju International Airport and Jeju Intercity Bus Terminal in five to six minute distances.

 

‘할망장’은 제주에서 살고 있는 할머니들이 자기가 기른 나물이나 산에서 채취한 것들을 가져다 팔 수 있게 만들어 놓은 공간이다. 백 명이 넘는 할머니들이 옹기종기 모여 각종 야채를 팔고 있다. 점포 하나 제대로 갖지 못하는 할머니들을 위한 제주민속오일장만이 가지고 있는 특색있는 장터이다.

Halmangjang is a place where older ladies living in Jeju can bring the produce they cultivated or foraged from mountains to sell to customers. More than one hundred older ladies sit side by side to sell various types of vegetables. It is a specialty area only found in Jeju folk five-day market, made for older ladies who cannot afford to open up their own storefront.

 

 

요즘 많이 팔리고 있는 애플망고는 너무 비싸서 사먹기 겁난다. 다른 장소에서는 작은 바구니에 담겨있는 게 25,000원에서 30,000원에 파는데, 여긴 15,000원이라니 많이 싸긴 하다. 없는 거 빼고 다 있는 각종 젓갈류부터 재래시장에 가면 꼭 있는 옛날 과자까지 먹거리가 즐비하다.

Apple mango, a popular fruit these days, is very expensive, making it difficult to people to purchase. In other places, a small basket of apple mangoes can run from 25,000 to 30,000 Korean won, but here in the folk market it is only 15,000 Korean won. From almost all types of salted fish and seafood to traditional snacks that are a staple of traditional markets, the folk market is full of things to eat.

 

 

 

이 시장에서 파는 대부분의 물건이 저렴하지만 특히 할망장은 그중에서 더욱 저렴하다. 또 이 시장에서는 제주도 사람들이 잘 먹는 콩잎을 많이 판다. 또 각종 쌈채소도 마음에 드는 대로 골라 담아 살 수 있고 다른 곳에서는 보기 힘든 생고수도 있다.

Most of the items sold in this market are affordable, but Halmangjang has especially low-priced merchandise. The folk market also features bean leaves, a popular crop on Jeju Island. Visitors can also pick out any wrap vegetables they want. They can also buy fresh cilantro, which is difficult to find elsewhere in Korea.

재래시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은 먹거리이다. 요리보고 조리보며 불티나게 팔리는 떡볶이, 도넛, 수십 년째 할머니가 팔고계시는 빙떡 등 제주민속오일시장은 볼거리, 먹거리가 많고, 가성비까지 좋은 곳이다.

Street food is another point of entertainment in traditional markets. From ever-so-popular bestsellers that are tteokbokki and traditionaldonuts, in alleyways visitors can find grandmas who have been selling bingtteok for decades. Jeju folk five-day market is a place filled with things to see and eat, with cost-effective merchandise on sale.

 

 

요즘엔 마트에서 살 수 없는 물건이 없다할 정도로 마트가 편리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오일장은 넉넉하니 시골 장처럼 사람들의 인심을 느낄 수 있다. 또 제철 채소로 만든 음식과 제철 과일, 그리고 잊혀져가는 우리네 연중행사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Modern grocery stores are indeed convenient shopping placeswhere people can find almost anything they need. Traditional five-day markets, however, is a place of abundance where visitors can feel the human side of the traditional lifestyle. It is a place to enjoy food made with seasonal vegetables, seasonal fresh fruits, and yearly traditional events that are fading away from our collective memory.

 

정월 대보름에는 부럼, 나물이, 명절에는

각종 명절음식이!

5월에는 들복숭아, 매실이 나와서 철모르고 가도 요즘이 무슨 때 인지 알게 해주는 곳이다. 시장의 천장은 돔 형식으로 덮여있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언제든 이용이 가능하고 사방이 뚫려있는 구조라 몇 시간을 다녀도 답답하지 않다는 장점이 있다.

 

Bureom Nuts on the First Full Moon of the Year,

Various Foods During Holiday Seasons!

May is when wild peaches and plums arrive in the markets, signaling the arrival of the season even without the calendars. The market is structured as a covered arcade, allowing visitors to shop in rain or snow, but it is also open on all sides, making the shopping experience pleasant even after walking around for several hours.

자! 직접 제주민속오일시장을 탐방해 보자. 탐방하기에 앞서우선 현금을 준비해야 한다. 시장 입구 왼편에 농협이 있으니 참고하자.

All right! It is now time to explore Jeju folk five-day market Before visiting, we need to get cash. There is a Nonghyup Bank to the left side of the market entrance.

 

 

입구 왼쪽에는 각종 곡식을 팔고 있다. 또 입구 오른쪽에는 화초, 꽃, 각종 모종까지 판매하는 자꾸 눈이 가는 곳이다. 화초가게를 가로질러 안쪽으로 들어가면 제주할머님들이 파는 채소, 과일시장인 ‘할망장’이 있다. ‘할망’은 할머니의 제주 방언으로 할머니들이 집에서 직접 재배하신 농산물을 판매하는 곳이다. 할머니 생각으로 정으로 사는 곳이라고 생각해야지 너무 따져가면서 쇼핑하다가는 실망할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There, merchants are also selling various grains. To the right side of the entrance are various plants, flowers, and seedlings that capture the attention of passersby. Walking in across the plant stores, Halmangjang comes into view, where older ladies of Jeju sell vegetables and fruits. “Halmang” is Jeju dialect for “grandmother,” and as such, “Halmangjang” is a place where grandmothers sell agricultural produce they cultivated themselves. It is a place for talking and communicating with grandmothers ; calculating and comparing prices in this area of the market may not be the best way to enjoy the shopping experience.

 

 

 

 

할망장을 지나 왼쪽으로 나가면 식당이 즐비해있다. 식당을 지나 왼쪽 사잇길로 들어가면 옷가게들이 나오는데 작업복부터 반팔티까지 없는 게 없다. 상냥하게 말만 잘하면 꽤나 싸게 살 수도 있다. 옷구경을 하면서 오른쪽으로 쭉 나오면 각종 건어물들을 만날 수 있다. 또 건어물집 맞은 편에 반찬가게가 있고, 건어물집 뒤편으로는 각종 약재들을 팔고 있다.

To the left side of Halmangjang are rows of restaurants. Past the eateries into the alleyway to the left are clothing stores that sell everything from working clothes to t-shirts. Try speaking gently with a good attitude to get the best deals from these stores. Walk out onto the right side while browsing the clothes, and you will come out into the dried seafood section. Across the dried seafood stores, there is a deli selling different types of Korean side dishes, and behind the dried seafood stores there is a shop selling various herbal medicine.

 

 

 

 

없는 게 없는 ‘만물시장’ 제주민속오일시장

Jeju folk five-day markets, Where Visitors Can Find Anything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돔을 따라 걸어가면 왼쪽은 속옷, 양말, 잠옷 등이 있고, 오른쪽은 모자가게, 뒤편으로는 그릇가게, 죽세공품 판매점들이 있다. 그 길 끝자락쯤 호떡집과 사시사철 옥수수를 쪄서 파는 가계가 있다.

Walk along the arcade through the bustling crowds to find underwear, socks, and pajama stores, and to the right there is a hat store, in the back there are a dining set store and a bamboo product store. At the end that alleyway are a hotteok stand and a steamed corn stand that are open year round.

 

 

 

호떡집에서 하늘이 보이는 쪽으로 걸어 나오면 오른쪽에는 생선가게가 있는데 갈치는 물론 제주 마트에서 보기 드문 조기도 있다. 제주 갈치는 낚시를 이용해 잡은 반짝반짝 빛이 나는 은갈치이다.

Walk out towards the open area from the hotteok stand to find a fishmonger that carries beltfish, as well as yellow croakers that can be hard to find in Jeju grocery stores. Jeju beltfish shine adiantly like silver, and they are caught by hand with fishing rods.

생선가게를 등지고 오른쪽 골목으로 좀 더 들어가면 굵고 탱글탱글한 달걀판매집들이 나온다. 물론 닭도 팔지만 이곳에서 파는 달걀은 한 판에 6천원에 굵고 싱싱해서 제주민속오일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품목 중 하나다.

With your back to the fishmonger, wander into the alleyway to the right to find stores that sell large and round eggs. Of course, they sell chicken as well, but the highlight is the fresh and large thirty-pack eggs sold for 6,000 Korean won, which one of the item that are sold the most in the market.

 

 

 

또 길 안쪽으로 왼쪽 골목으로 들어가면 칼과 빗자루 등을 파는 곳이 나오고, 여기서 난전이 보이는 곳으로 나가면 출입구로 나오게 되는데 가기 전에 우측 끝에 보면 정말 시골스런 죽집이 하나 나온다. 이 죽집은 너무 달지 않고 담백하니 맛있어 오후 늦게 가면 다 팔고 없다고 하니 제주의 죽 맛을 보고 싶다면 일찍 찾아가서 맛을 보시기를.

n the side alleys to the left, there is a store that sells knives and brooms, and shooting straight towards the various stores, you can reach another entrance. Before hitting the entrance however, there will be a rice porridge store that has an appearance of a true countryside restaurant. The porridges are not overly sweet, with milk and savory flavors. Since the store’s porridges are so popular, people visiting too late in the afternoon will not be able to enjoy the delicious bowls. If you are curious about rice porridges in Jeju, go early to get a taste.

 

 

제주도의 대명사 옥돔

Tilefish, the Fish Representing Jeju

 

 

제주도에서는 옥돔만을 생선이라 부르고 다른 바닷고기는 고유 이름을 붙여 부를 만큼 생선 중의 생선으로 친다. 제주 연안에서 주로 잡히는 심해성 백신어(白身魚)인 옥돔과의 황색 옥돔은 살이 단단하면서도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하여 맛이 담백하고 깊어 제주인이 가장 선호하고 귀하게 여긴다.

When people from Jeju say “fish,” they mean tilefish: To refer to other types of fish, people from Jeju use their names. This shows the love of tilefish prevalent on the island. A deep water white fish commonly caught in the waters of Jeju Island, the yellow tilefish boasts a firmer texture with a mild deep flavor that is slow in fat and rich in protein. This makes the islanders prefer and cherish the fish.

제주인들은 정성이 중요한 제사 음식을 장만할 때는 집집마 다 미리 옥돔을 장만해 두었을 만큼 제수로서 중시하였다. 무속(당제·굿)이나 유교식 제례상에는 반드시 마른 옥돔을 구워서 진설하고, 때로는 생옥돔을 끓인 국(겡국)을 메와 함께 올리기도 한다.

When preparing food for ancestral ceremonies in Jeju, families used to prepare tilefish before anything, showing the value of the fish on the island. In shaman and Confucian ceremonies, grilled dried tilefish is something that cannot be missing. Sometimes, soup may be made by boiling fresh tilefish (gengguk) along with rice to be displayed on the ceremonial tab.

 

※ 본 기획 취재는 밥매거진이 (사)한국잡지협회의 지원을 받아 작성하였습니다.

※ This special report was made possible by the support from the Korean Magazine Associat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